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째날

© 겨레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