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레하나 이야기 겨레하나 소식

판문점 선언 이행으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습니다

  • 첨부파일 | 1.JPG
  • 겨레하나 | 2018-06-26
  • 조회수 | 4664



판문점 선언 이행으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습니다. 남북은 오늘 철도 연결과 현대화에 대한 구체적 합의를 통해, 다음달 7월부터 현지 공동조사를 진행하고 착공식도 곧 개최하기로 하였습니다. 판문점 선언에 따라 진행하는 철도협력이 민족경제의 발전과 공동번영에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는 입장도 확인했습니다.
 
<남북철도협력분과회담 공동보도문 전문>
 
남과 북은 2018년 6월 26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남북철도협력분과회담을 진행하고, 동해선·경의선 철도의 연결 및 현대화와 활용에서 제기되는 실천적 대책을 취해 나가기로 하였다.
 
1. 남과 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에 따라 진행하는 동해선·경의선 철도협력 문제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는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앞으로 이 사업을 동시에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동해선·경의선 철도 현대화를 위한 선행사업으로서 북측구간(금강산-두만강, 개성-신의주)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빠른 시일 내에 진행하기로 하였다.
 
① 남북철도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공동연구조사단을 먼저 구성하기로 하였다.
 
② 현지 공동조사를 7월 24일에 경의선부터 시작하고, 이어서 동해선에서 진행하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우선 7월 중순에 경의선 철도 연결구간(문산-개성), 이어서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제진-금강산)에 대한 공동점검을 진행하며, 그 결과를 토대로 역사 주변 공사와 신호·통신 개설 등 필요한 후속조치를 추진하기로 하였다.
 
4. 남과 북은 동해선·경의선 철도연결과 현대화를 높은 수준에서 진행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철도 현대화를 위한 설계, 공사방법 등 실무적 대책들을 구체적으로 세워나가기로 하였으며, 그 결과에 따라 착공식은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하기로 하였다.
 
5. 남과 북은 이번 회담에서 합의된 문제들을 추진하는 데서 제기되는 실무적인 문제들을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하여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
 
2018년 6월 26일
판문점
겨레하나소개 CONTACT US 개인정보보호정책